UPDATED. 2019-07-10 14:57 (수)
LG유플러스-보건복지부, ICT로 노인·장애인 자립생활 돕는다
LG유플러스-보건복지부, ICT로 노인·장애인 자립생활 돕는다
  • 변인호
  • 승인 2019.05.30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 시설에서 퇴소하여 집으로 돌아온 지체장애인 A씨는 가족이 일터로 출근하면 선풍기를 틀고 싶을 때나 TV를 보고 싶을 때 휠체어로 선풍기 근처로 가거나 리모컨을 찾는 것도 마음먹은 대로 쉽지 않았다. 이제는 곁에 가족이 붙어 있지 않아도 “선풍기 켜줘”, “TV 켜줘”라는 간단한 말로 집 안에서 보다 편리하게 지낼 수 있게 되었다.

# 가족 없이 홀로 지내는 B씨는 복지사 선생님이 찾아오지 않는 날이면 하루종일 아무런 대화 없이 지낼 때가 많다. 외로움은 그래도 견딜 수 있지만, ‘이러다 내가 혼자 쓰러지면 어떡하지’하는 생각이 들 때 나를 돌봐줄 이웃이나 가족이 없어 늘 걱정이다. 이제는 B씨가 “오늘 날씨 어떤가?”라고 물어보면 “오늘은 미세먼지 없이 맑은 날입니다”라고 대답해주는 AI스피커가 있고, 몸이 아픈날 머리 맡 IoT간편버튼을 눌러 복지사에게 문자를 보낼 수 있어 걱정이 줄어들었다.

LG유플러스는 보건복지부와 함께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지역사회 통합돌봄 대상자인 노인, 장애인의 자립생활을 돕는다고 30일 밝혔다.

30일 LG유플러스와 보건복지부는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위한 스마트홈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노인 및 장애인의 자립적인 일상생활을 지원하기 위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기반의 스마트홈 서비스를 공동보급•개발하기로 했다.

이번 스마트홈 시범사업은 7월부터 지역사회 통합돌봄 선도사업 지자체인 경기 부천시, 대구 남구의 지역사회 통합돌봄 대상자(노인•장애인)를 대상으로 운영된다.

LG유플러스는 통합돌봄 선도사업을 실시하는 경기 부천시(노인 250가구)와 대구 남구(장애인 250가구)에 AI스피커와 사물인터넷(IoT) 기기 등 스마트홈 서비스를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본 사업을 통해 그동안 정보통신기술이 어렵게만 느껴졌던 노인과 장애인에게 음성을 통한 가전 제어 등 실생활에 도움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또한 장애 등 여건과 욕구에 비해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다양하지 못했던 장애인의 심층적인 욕구 파악과 서비스 개선사항을 보다 면밀히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준용 LG유플러스 스마트홈부문장(전무)은 “이번 협약으로 스마트홈 서비스를 노인 및 장애인의 자립적인 일상생활을 위해 지원할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며 “지역사회 통합돌봄을 위한 스마트홈 시범사업이 성공적으로 수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배병준 보건복지부 커뮤니티케어추진본부장 겸 사회복지정책실장은 “이제는 일상생활 속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등 ICT기술이 익숙한 만큼, 돌봄•복지서비스 분야에서의 융합과 발전 가능성을 적극 고려하여 노인과 장애인에게는 보다 편리한 일상을 제공하고, 돌봄 종사자의 부담은 오히려 완화시킬 수 있는 ‘돌봄 기술’에 대한 고민과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스마트홈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스마트한 돌봄 서비스 개발과 육성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LG유플러스는 올해 스마트폰 카메라로 인식한 정보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시각장애인 전용 음성안내 앱 ‘설리번+’와 지체 장애인이 AI스피커를 통해 음성으로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장애인 콜택시’, ‘교통약자용 지하철 정보’, ‘119 문자 신고’ 등 사회적 약자의 생활편의를 돕는 서비스를 선보인 바 있다.

FOURSTER 변인호 기자 jubar@4ster.kr
FOURSTER 변인호 기자 l jubar@4ster.kr 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