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0 14:57 (수)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성황리 개막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 성황리 개막
  • 변인호
  • 승인 2019.05.20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컴투스는 지난 19일 한국3대3농구연맹이 주관하고 자사가 타이틀 스폰서로 참여하는 3대3농구 프로리그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가 개막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컴투스
사진=컴투스

앞서 컴투스는 지난달 4일 3대3농구의 활성화와 저변 확대의 토대를 마련하고, 다양한 계층의 선수 육성을 통한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목적으로 이번 프로리그의 후원 협약식을 진행했다. 컴투스는 후원을 통해 “농구 선수를 꿈꾸는 아마추어 농구인과 현역 은퇴 선수 등에게 각각 다양한 기회와 새로운 도전의 장을 열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고양 스타필드 중앙아트리움에서 진행된 이번 대회는 양재택 한국3대3농구연맹 회장의 개막 선언과 이규열 컴투스 투자전략실 이사의 시투 등 개막식을 시작으로 총 8개 팀의 1라운드 개막 경기로 이어졌다.

이날 개막전에는 국제농구연맹(FIBA) 아시아컵 국가대표로 선발된 이승준, 김동우, 장동영, 박진수를 비롯해 유튜브 농구 스타로 잘 알려진 한준혁 등이 대거 출전해 박진감 넘치는 경기 진행으로 현장 관람객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었다. 또한, 네이버, 아프리카TV, 유튜브 등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2만2000여명이 시청하는 등 높은 인기를 보였다.

이날 1라운드의 경기는 치열한 접전 끝에 일본 상위권 선수들로 구성된 ‘도쿄다임’이 1위를 차지했으며, 전자랜드 전현우 선수가 참여한 ’윌(WILL)’이 2위, 3X3 국가대표 이승준 선수 등이 주축을 이루는 ‘무쏘’가 3위를 기록했다.

‘컴투스 KOREA 3X3 프리미어리그 2019’는 오는 8월 3일까지 약 3개월간 총 8라운드의 경기를 진행하며, 8월 10일 플레이오프 경기를 통해 최종 우승팀을 선발하게 된다. 우승팀에게는상금 1000만원과 함께 10월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열리는 3대3농구 월드 투어 대회 ‘제다 마스터즈 출전권’이 주어진다.

이날 개막전 시투자로 참여한 농구인 출신 이규열 컴투스 이사는 “새로운 도전의 상징인 3대3농구 프로리그가 오늘 개막전을 시작으로 대단원의 막을 올렸다”며 “성공적인 리그 운영으로 많은 농구 팬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새로운 스포츠 문화 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쳐나갈 계획”라고 밝혔다.

컴투스 관계자는 “길거리농구로 시작해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3대3농구의 열정과 도전 정신은 한국을 넘어 세계 시장을 향해 쉼 없이 달려가는 컴투스의 브랜드 이미지와도 부합한다”며 “한국 3대3 농구가 지속 발전하고 오는 2020년 개최되는 올림픽에서도 좋은 성과를 거둘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FOURSTER 변인호 기자 jubar@4ster.kr

FOURSTER 변인호 기자 l jubar@4ster.kr 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