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0 14:57 (수)
“페이코, 오프라인 거점 역할 플랫폼 갖출 것”
“페이코, 오프라인 거점 역할 플랫폼 갖출 것”
  • 변인호
  • 승인 2019.05.13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HN이 오프라인에서 거점 역할을 하는 플랫폼을 갖춰 네이버의 포털, 카카오의 메신저와의 경쟁에서 차별성을 확보할 전망이다. 또 '닥터 마리오 월드', '크리티컬 옵스' 등 기대작을 연내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NHN
NHN

NHN이 2019년 1분기 실적을 13일 발표했다. NHN의 2019년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7% 증가한 3706억원, 영업이익은 41.3% 오른 217억원, 당기순이익은 82.5% 감소한 111억원을 기록했다.

게임 부문 매출은 '라인디즈니쯔무쯔무', '크루세이더 퀘스트'의 매출이 전 분기 대비 증가했으나 '컴파스', '요괴워치 뿌니뿌니'의 지난 4분기 매출 상승에 대한 기저효과가 반영되면서 전 분기 대비 1.2% 감소한 1136억원을 달성했다.

이 중 모바일 게임의 비중은 63%, PC게임은 37%이며, 지역별 매출 비중의 경우 서비스 지역 기준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40%, 해외가 60%의 비중을 나타냈다. 특히 지난달 중국 국가신문출판광전총국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판호 발급이 중단된 지 1년여 만에 판호 발급을 재개한 게임 중 NHN의 일본 자회사 NHN플레이아트의 ‘콤파스’가 포함됐다.

이에 관해 이날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정우진 NHN 대표는 “4월 ‘콤파스’의 중국 판호를 받았고 지속해서 메이저 파트너와 논의하며 게임 개발 안정화·현지화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출시 일정 및 퍼블리셔 공개는 가까운 시일 내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제 및 광고 사업 부문은 페이코의 거래 규모 확대와 맞춤 쿠폰 등 주요 수익 사업이 개선되었으나, 광고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9.3% 감소한 1216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사진=NHN
사진=NHN

NHN에 따르면 페이코는 간편 금융 플랫폼으로의 도약을 위해 서비스를 확장하고 있다. NHN페이코가 금융위원회에 제출한 ‘중금리 맞춤 대출 간단비교 서비스’는 최근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됐다. 이에 따라 금융 소비자가 중심이 되는 대출 서비스를 곧 선보일 예정이다.

또 페이코 내에서 각종 금융상품의 간편 가입이 가능한 지정대리인 지정을 신청했고, 마이데이터 산업 등을 준비하기 위해 다양한 금융사와 협의하며 간편 금융 플랫폼으로서의 면모를 다져가고 있다.

페이코에 관해 정 대표는 컨퍼런스콜에서 “간편결제시장에서 네이버의 포털, 카카오의 메신저가 있어 페이코가 상대적으로 열세인 점은 인정한다”며 “하지만 오프라인 시장은 온라인 시장의 10배에 달하는 규모인 만큼 오프라인에서 중요 거점 역할을 하는 플랫폼을 갖추겠다”고 밝혔다.

또 안현식 NHN 최고재무책임자(CFO)는 “페이코의 1분기 거래액이 전년 동기 대비 30%, 전 분기 대비 10% 늘어났다”며 “월 활성 이용자수(MAU)를 밝힐 수는 없지만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2분기부터 여러 프로모션을 계획하고 있어 더 좋은 실적이 가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콘텐츠 부문은 NHN벅스의 주요 아티스트 신규 음반 출시 및 코미코의 광고 매출 상승 효과로 전 분기 대비 11.5% 증가한 490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커머스 부문은 패션 사업의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4.2% 감소한 490억원의 매출을, 기술 부문은 피앤피시큐어의 2018년 4분기 성수기에 대한 기저효과로 전 분기 대비 22.8% 감소한 239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안정적인 게임 사업 성과 및 커머스 부문 매출 증가와 더불어 지급수수료, 인건비, 광고선전비 등 주요 비용의 감소로 전 분기 대비 31.2% 증가한 217억원을 달성했다.

정우진 NHN 대표는 “5월 중 '라인 디즈니 토이 컴퍼니' 서비스 지역을 동남아 국가로 확대하는 한편, 올 여름 '닥터 마리오 월드', 연내 '크리티컬 옵스'와 같은 다양한 기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페이코의 경우 MST기능과 연계한 오프라인 결제 확대, 일본을 비롯한 해외 결제 서비스 확장 등을 통해 핵심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FOURSTER 변인호 기자 jubar@4ster.kr

FOURSTER 변인호 기자 l jubar@4ster.kr 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