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7-10 14:57 (수)
SFS, OWL 스테이지2서 창단 첫 우승
SFS, OWL 스테이지2서 창단 첫 우승
  • 변인호
  • 승인 2019.05.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샌프란시스코 쇼크, 오버워치 리그 2019시즌 스테이지2 우승

샌프란시스코 쇼크(SFS)가 오버워치 리그(OWL) 2019시즌 스테이지2에서 창단 첫 우승을 차지했다.

 

사진=블리자드
사진=블리자드

오버워치 리그는 13일 세계 최초 도시 연고제 기반 메이저 글로벌 e스포츠 리그 ‘오버워치 리그 2019시즌’ 스테이지2 파이널에서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밴쿠버 타이탄즈를 4대 2로 꺾고 승리했다고 밝혔다.

스테이지2 파이널 매치는 13일(이하 한국 시간) 새벽 2시, 캘리포니아 버뱅크에 위치한 블리자드 아레나 로스앤젤레스(Blizzard Arena Los Angeles)에서 4선승제 방식으로 치러졌다. 이번 결승전은 스테이지 전승 기록 팀 간의 맞대결은 물론, 지난 스테이지1 파이널에서 준우승에 머문 샌프란시스코 쇼크의 리벤지 매치로 시작 전부터 기대를 모았다.

샌프란시스코 쇼크는 이날 승리로 창단 첫 우승의 영예와 함께 스테이지 파이널 우승 상금 20만 달러(누적 상금 30만 달러) 획득은 물론, 스테이지1 준우승의 아쉬움도 달랬다.

샌프란시스코 쇼크가 스테이지 2에서 보여준 행보는 역대급이었다. 사상 첫 정규시즌 28세트 전승(7승 무패) 대기록으로, 태평양 디비전 1위는 물론 전체 20개 팀 순위표에서 가장 높은 위치에 올랐다.

최상위 시드 자격으로 참여한 플레이오프에서도 중국 팀 최초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하며 기세를 올린 상하이 드래곤즈(Shanghai Dragons)와 항저우 스파크(Hangzhou Spark)를 연이어 격파했다.

반면 2회 연속 스테이지 플레이오프 우승을 노린 밴쿠버 타이탄즈는 명승부 속 아쉬운 패배로 스테이지3를 기약하게 됐다. 밴쿠버 타이탄즈는 준우승 상금 10만 달러를 획득해 누적 상금은 30만 달러로 샌프란시스코 쇼크와 같다. 올 시즌 유일한 정규시즌 무패 기록을 언제까지 이어 나갈지 주목된다.

준결승에 진출한 항저우 스파크와 뉴욕 엑셀시어(New York Excelsior)에는 각 5만 달러, 플레이오프 진출에 성공한 댈러스 퓨얼(Dallas Fuel), 런던 스핏파이어(London Spitfire), LA 글래디에이터즈(Los Angeles Gladiators), 상하이 드래곤즈에는 2만5000달러의 상금이 각각 주어진다.

오버워치 리그 스테이지2 모든 일정이 종료돼 각 팀은 오는 6월 7일 시작될 스테이지3 개막 일정 전까지 재정비 기간에 들어갔다. 이에 앞서 오는 16일과 17일에는 2019시즌 올스타전(Overwatch League All-Star Game Powered by Intel)이 펼쳐진다. 이번 올스타전은 전체 36명의 올스타 선수 가운데 24명이 한국인 선수로 선정돼 화제를 모은 바 있다.

FOURSTER 변인호 기자 jubar@4ster.kr

FOURSTER 변인호 기자 l jubar@4ster.kr 변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